영화 / Movie

루시 Lucy , 2014


루시 Lucy , 2014  
요약 미국, 프랑스 | 액션 | 2014.09.03 | 청소년관람불가 | 90분
 감독 뤽 베송
출연 스칼렛 요한슨, 모건 프리먼, 최민식, 아므르 웨이크드
홈페이지 lucy2014.kr



?fname=http%3A%2F%2Fcfile119.uf.daum.net%2Fimage%2F212C354A540698B626E384


1. 뤽 베송을 모른다면 이 영화는 너무도 재미없을 것이다.  초반 흥미진진한 전개에 환호성을 지르다가 마지막에 어이없이 끝내면 허탈할 것이다. 하지만 이 영화는 뤽 베송이 감독했다. 정말 말도 안되는 영화 "레옹"으로도 매우 크게 성공을 한 감독이다. 물론 그 이전에 "비지터"라는 영화로 장 르노를 띄웠으며 독특한 작품 세계가 있는 감독이다. 이 영화는 각본도 뤽 베송 감독이 직접 썼다. 감독의 작품 세계를 본 사람들이라면 이 영화는 생각할 거리가 많다.


?fname=http%3A%2F%2Fcfile78.uf.daum.net%2Fimage%2F215A014A53E25A971E7CA0


2. 이 영화는 "설국 열차" 등 그 어떤 영화보다 "한국인"을 많이 부곽시켰다. 영화 상에 통역도 있지만 전체 한국어 대사가 "순수 한국 배우"를 통해 이뤄졌다. 대만에서 활동하는 한국 폭력 조직으로 나왔는데 헐리웃에서 감독을 했더라면 한두 명 정도는 어설픈 한국어를 하는 배우가 들어갔을 터인데 감독이 감독이다보니 철저히 "제대로 된 한국말"을 쓰게 했다. 정말 감독에게 감동하지 않을 수 없다.


?fname=http%3A%2F%2Fcfile118.uf.daum.net%2Fimage%2F245EED4C5419B4781C9827


3. "최민식"이란 배우가 나오는 것으로도 모잘라서 그 부하들도 한국인들이 나왔다. 게다가 마지막 장면, 천하의 "모건 프리먼" 앞에서 총을 겨누다니. 다시말해서 이 영화는 비록 뤽 베송이 자신의 이야기를 썼지만 의도하지 않게 "한국인이 주연인 영화"를 만들어 버린 것이다. 이병헌이 어설프게 영어를 쓰면서 조연으로 나오는 "레드 2"보다 훨씬 더 한국 영화계에는 충격이 아닐 수 없다. 게다가 설국 열차에서도 송강호는 한국어를 썼지만 고아성은 영어를 사용했다. 문화적 자부심은 바로 이런게 아닐까. 70넘은 대배우 모건 프리먼 앞에서도 당당히 총을 겨눌 수 있는 최민식이란 배우가 있어서 이 영화가 산게 아닐까. 


?fname=http%3A%2F%2Fcfile118.uf.daum.net%2Fimage%2F225EED4C5419B47A20EAC1



그에 비해 루시는 비중이 많았지만 극을 이끌기엔 부족했다. 그리고 살짝 공각기동대 삘도 나고 해서, 그에 걸맞는 여배우가 있었으면 관객들이 더 빠졌을 거라는 생각도 해 보았다. 


사족 : 한국 사람들이 이리 많이 나오는 영화에 왜 한국은 투자를 하지 않았을까? 
 

Comments

자동차 도어가드 스펀지 문콕 방지 패드 몰딩 보호 4p
칠성운영자
인덱스 절취스프링 좌철 노트 B5 100매 옥스포드
칠성운영자
리츠 BMW 3GT F34 키드니 그릴 M컬러 클립 악세사리
칠성운영자
그랜져IG 리어바이져 D-897
칠성운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