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 Book

어느 세계시민의 자발적 이란 표류기

어느 세계시민의 자발적 이란 표류기


로하니 취임부터 트럼프의 핵 협상 탈퇴까지, 고립된 나라에서 보낸 1800일


김욱진 저자(글)

슬로래빗 · 2018년 10월 24일



어느 세계시민의 자발적 이란 표류기 대표 이미지 



코트라 주재관으로 이란에서 5년 살았던 저자가 온몸으로 쓴 체험기이자 소중한 자료이다. 처음에는 "왜 표류기"라는 말을 썼을까 싶었다. 머리말과 초반부 글을 읽으면 저자가 매우 의욕적으로 이란에 가려 한 흔적이 있다. 그런데 책을 읽으면서 저자가 행간에 숨긴 뜻을 살짝 본 듯 하다. "표류기"라고 표현해야 할 이유가 있었더라.


이란 관련한 책이 얼마나 있을까. 사실 그래서 이 책이 더욱 소중하다. 나만 하더라도 이란 사람은 2003년부터 2013년까지 만난게 전부인데 그들이 외국인 한국에 나와서 얼마나 속내를 드러냈을까. 거의 속내를 드러내지 않았으니 그들의 진심을 알 수가 없었다. 그런데 저자는 "여기는 이란이니까"라는 표현을 만들어 냈다. 그 얼마나 자조적이면서 체렴한 표현인가. 저자가 저 표현에 익숙해지면서 "이란 정보 제공 서적"이 아니라 "표류기"가 되었다. 그만큼 답답하다는 뜻이리라.


종교 하나에 나라가 이리 변할 수 있다는 건 역사적으로 많이 보았다. 고려에서 불교가 썩고 조선에서 유교와 서원이 썩듯, 어느 나라나 종교로 썩을 수 있다. 반대로 종교 덕분에 크게 발전할 수도 있다. 종교는 믿음의 영역이고 의사결정의 영역인데, 종교가 생활을 더 낫게 발전시키려 한다면 그 종교를 믿는 사람들도 희망적일 것이다. 그런데 종교가 규제를 하고 아주 오래전 이야기를 강요만 한다면 생활 자체가 지옥이 될 것이다. 아프가니스탄이 그랬고 중세 기독교가 지배한 유럽이 그랬다. 믿음을 검증한다고 종교 재판을 하여 죄없는 사람들을 불태웠던 유럽과 집안 명예를 더럽혔다고 명예살인하는 국가들이 그랬다. 어찌보면 저자는 책에서 대 놓고 쓰지는 못했을 것이다. 


이렇듯 종교가 억압을 하니 자연스레 나라를 떠나는 사람들이 많았을 것이다. (프레디 머큐리의 경우는 이란 국적은 아니고 페르시아 사람을 뜻하는 파르시로 돈을 벌려고 그 가족이 잔지바르에 갔을 것이다.) 저자도 유학 시절 만났던 영국의 파르시를 이란에 체류하다 영국 출장 가서 다시 만나기로 했다니, 이란의 현실이 오죽하겠나 싶다. 게다가 이 책의 마지막은 "트럼프" 시절을 이야기하는데, 어쩌다 미국이 그런 대통령을 ... 이 역시 모두 시대가 변해서이지 않을까. 


블로그에 글 쓰듯이 자세하게 썼는데, 이런 영역의 책이 자주 나오면 좋겠다. 많이 도움되는 책이면서 또 생각도 많이 하게 만드는 책이다. 


Comments

MX세대 02.25 20:12
가기가 힘든가요?
샌드위치 02.26 13:54
예. 가기가 힘들대요.

메이튼 안드로이드 오토 프로 플러스 스마트폰 연동
칠성상회
MY 불스원 고광택왁스600ml
바이플러스
크라프트 서류정리 서랍장(3단)
칠성상회
미세모 미니 틈새 먼지제거 브러쉬 투명보호캡 포함 자동차 실내 청소솔
칠성상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