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 Global

2021년 홍콩 경제 동향 및 하반기 전망

- 2020년 홍콩 경제성장률 -6.1% 기록, 2021년에는 +5%로 반등 예상 -

- 2021년 하반기 노동시장 압력 완화, 수출입 개선, 투자 및 부동산 시장 호황 전망 -

 



2021년 1분기 홍콩 경제 실적

 

2021년 초부터 홍콩 내 코로나19 상황이 안정화됨에 따라 1분기 홍콩 GDP가 전년 동기 대비 7.9%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GDP 구성 부분별로 민간소비와 고정투자는 각각 1.6%와 4.5%로 소폭 증가했으며 코로나19로 인한 기저효과와 중국 시장수요 회복에 따른 홍콩 상품 수출입 실적이 20~30%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여전히 입국제한 조치가 지속되고 있고 홍콩의 서비스 수출입 실적이 올해 1분기에 감소를 기록하여 서비스 수출입 산업이 여전히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2021년 1분기 홍콩 경제 지표

(단위: %, 전년동기 대비)

구분

2018

2019

2020

2021. 1분기

GDP

2.8

-1.7

-6.1

7.9

민간소비

5.3

-0.8

-9.9

1.6

고정투자

1.7

-14.9

-11.2

4.5

상품 수출

3.5

-5.5

-0.3

30.2

상품 수입

4.7

-8.2

-2.1

22.7

비스 수출

4.6

-9.6

-36.1

-8.1

서비스 수입

2.8

0.1

-34.1

-12.9

 자료: 홍콩통계청

 

2021년 경제성장률 5% 추정

 

글로벌 은행 United Overseas Bank(大華銀行)에 따르면, 올해 홍콩은 수출이 주도하는 경기 상승세가 이어지면서 경제가 전년 대비 5% 성장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중국은행(中國銀行)도 마찬가지로 코로나19 백신 접종 본격화에 따라 2021년 하반기 경기를 긍정적으로 전망하고 있으며 2021년 경제성장률을 5%로 예상하고 있다.

 

코로나19 백신 보급이 계획대로 진행될 경우 2021년 하반기 경기반등이 이루어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으나, 2021년 6월 1일 기준 홍콩 내 약 100만 명이 코로나19 백신 2차 접종까지 완료했다. 이는 전체 접종률이 약 15.6%로 영국, 독일, 싱가포르 등 선진국 대비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전면적인 국경봉쇄 가 당분간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Bank of East Asia(東亞銀行) 은행은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와 국경봉쇄 조치가 유지되고 있는 만큼 당분간은 홍콩 관광업과 소매업이 부진을 벗어나기 어려워 올해 후반이 되어야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한다.

 

정부 경제부양 정책에 따른 경영환경 개선 전망

 

IHS Markit 경제부 부부장인 Andrew Harker에 따르면, 홍콩이 3년동안의 경제 하락구간을 벗어나고 있으며 향후 경영환경에 대해 기업들의 낙관적 전망을 반영하여 2021년 3월 홍콩 구매관리자지수(PMI)*가 50를 돌파하였다. 4월 PMI 소폭 하락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 기간 기업들이 재고자산을 증가시키면서 경제 상황이 개선될 경우 향후 몇 개월 내 기업들이 사업을 확장할 가능성이 있다고 언급했다.

*주: 제조업 부문 구매관리자의 활동 수준을 측정하는 수치로서 수치가 50을 넘는 경우 경기 확장을 나타내며, 50 미만은 경기 위축을 뜻한다.


최근 6개월 홍콩 PMI 지수 추이

external_image

자료: HIS Markit

 

홍콩 통계청에서 매월 진행한 중소기업 업무 상황 조사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인해 홍콩 중소기업들이 여전히 어려움을 겪고 있으나, 2021년 4월 중소기업의 동향지수(diffusion indices)가 47.1로 24개월 만의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는 홍콩정부가 2021/22 회계연도 예산안에서 총 1,200억 홍콩 달러(약 155억 4,400만 미 달러)의 경기대응 지원정책을 발표한 것도 기여한 것으로 분석된다. 예산안에 따르면 올해 3분기 전자소비권 발급, 중소기업 융자 및 대출 계획과 기업 소득세 감면 등 정책 실행으로 중소기업들에 대한 경제 압력이 더욱 완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홍콩의 대 미국, 중국 수출 증가 전망

 

중국과 미국의 경제활동 개선에 힘입어 지난해 4분기부터 홍콩 수출의 회복세가 가속된 것으로 나타났다. 회복세를 이어가는 올 하반기 홍콩 수출은 중국과 미국의 공급능력 확충으로 IT부품과 기계 등 품목에 대한 수출이 증가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홍콩 무역발전국(HKTDC)에서 발표한 2021년 1분기 수출 전망 지수에 따르면, 일본과 유럽 국가가 코로나19에 따른 경제 불확실성이 높은 상황으로 홍콩의 대 일본과 유럽 수출 회복이 느릴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특히 홍콩의 대 유럽 수출 전망 지수가 42.9로 지역별로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2021년 1분기 HKTDC에서 진행한 조사에 따르면, 향후 6개월 내의 수출실적에 대한 홍콩기업들이 부담요인은 코로나19 재확산(46%), 글로벌 수요 감소(28.4%)와 미중갈등 지속(10.3%) 등이 수출에 악영향을 끼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향후 6개월 수출실적에 대한 기업들의 부담요인

자료: HKTDC

 

코로나19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가 지속되면서 B2C 전자상거래의 급속한 발전으로 올 2분기 홍콩 해운을 통한 수입 실적이 1분기 대비 8.6%p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제 배송 업체인 DHL에 따르면, 홍콩 무역 기업들이 대 유럽, 미국의 수입 증가를 기대하고 있으며 식품과 의류 품목이 가장 유망할 품목으로 분석된다.

 

노동시장 압력 완화 가능 기대

 

코로나19에 따른 엄격한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로 2020년 기업들의 인원감축이 홍콩 노동시장에 본격적으로 타격을 주었다. 2021년 2월 역대 최고의 실업률(7.2%)을 기록한 후 홍콩 내 코로나19 상황이 안정화되면서 4월 실업률은 6.8%를 기록했다. DBS은행(星展銀行) 경제학자 Samuel Tse에 따르면, 기업의 채용 활동이 재개되면서 올해 연말에 실업률이 5.8%까지 하락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코로나19 재확산 우려를 배제할 수 없으나, 홍콩 정부에서 마련하는 대만구 취업 프로그램(Greater Bay Area Youth Employment Scheme)과 중×고령자 고용 프로그램(Employment Programme for the Elderly and Middle-aged) 등이 홍콩 노동시장 유연성 제고에 대한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투자 및 부동산 시장 호황 기대, 시장 수요 급증에 따른 부동산 값 상승 압력 우려

 

글로벌 부동산 업체인 Colliers Radar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경제 불확실성에도 불구하고 홍콩 시장의 투자 심리가 지난해 2분기부터 개선하는 경향을 보였다. 2021년에는 사모펀드(private equity)* 활동의 유동성 향상 및 이에 따른 투자규모가 확장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중국 위안화 강세와 중국 본토의 경제 회복세에 따라 중국으로부터의 투자활동이 특히 적극적일 것으로 예상된다.
*주: 비공개로 소수 투자자로부터 돈을 모아 주식과 채권, 기업이나 부동산 등에 투자하여 운용하는 
펀드.

 

홍콩의 낮은 세율과 꾸준한 주거 수요로 인하여 2021년 1분기 홍콩 주택 매매 계약 거래량이 전년동기 대비 78%로 대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장수요 증가 현상이 지속되는 가운데 올 2분기 부동산 가격 5% 상승을 견인할 것으로 예상되며 시장 과열을 잡기 위해 택지공급 확대와 인지세(stamp duty) 과세 정책 강화의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홍콩 부동산 선두기업 Henderson Land의 부 대표인 Colin Lam에 따르면, 현재 부동산 유통시장에서 원활한 부동산 거래가 이뤄지고 있어 올 하반기 부동산 가격이 역사상 최고 상승폭으로 오를 가능성도 있다고 밝혔다.

 

홍콩 부동산 가격 및 시장 동향지수 추이

연도

분기

부동산 가격 지수 (전년동기 대비)

부동산시장 동향지수*

2020

1

377.2

49.1

2

383.4 (-2.8%)

43.8

3

383.5 (-1.1%)

51.1

4

380.6 (-0.1%)

55

2021

1

385.1 (2.1%)

59.2

2(예측)

402 (5%)

-


*주: 부동산 시장의 수급 상황과 시장 기조를 반영하는 수치로서 수치가 50을 넘는 경우 부동산 시장에서 긴장이 고조하고 있으며, 50 미만은 부동산 가격과 대출 비용 하락 등 상황이 나타낸다.

자료: Rating and Valuation Department, Regent Research

 

시사점

 

2021년 홍콩 경제는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에서 점차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최근 홍콩 내 코로나19 상황이 안정되면서 소비심리 회복과 백신 접종 인센티브 정책 등이 내수시장 회복에 긍정적인 요소로 작용할 것으로 전망된다. 대외적으로 전자상거래와 IT산업이 지난 1년 간 급속히 변화하여 홍콩 소매업과 상품수출입이 온라인시장에서 더욱 활발한 발전을 기대하고 있다. 기업들이 기대해왔던 홍콩-싱가포르 Travel Bubble(홍콩-싱가포르 간 격리면제되는 여행 촉진 계획)이 연기되었으나, 최근 홍콩 정부에서 중국 본토 및 마카오 간 출입국 제한을 완화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발표한 바 있으므로 여행 제한이 완화될 경우 홍콩 서비스 수출입과 노동시장 유연성 회복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종합적으로 홍콩 경제단체들은 리스크와 기회가 공존하는 2021년 하반기를 전망하고 있다. 물론 코로나19의 5차 확산 우려를 배제할 수 없어 백신 접종 인센티브 제공과 단계적 출입국 제한 해제가 경제성장을 달성하기 중요한 조건이 될 수 있다. 장기적으로 보면 미·중 관계와 이에 따른 글로벌 금융시장의 안정성도 금융이 주도하는 홍콩의 향후 발전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자료 : Bank of East Asia, Bank of China, Colliers Radar, DHL, DBS Bank, Henderson Land, HIS Markit, The Chinese Manufacturers' Association of Hong Kong , Rating and Valuation Department, Regent Research, United Overseas Bank, 홍콩 노동부, 홍콩 통계청, 홍콩 무역발전국(HKTDC), KOTRA 홍콩무역관 자료 종합

0 Comments

도장재료 목도장 타원형 11X14mm 동근도장 도장만들기
칠성운영자
미카사 EVA 농구공 에바폼볼 폭신키즈안전볼 스펀지공
칠성운영자
다용도 리트다이 멀티염색제 액체형 67번 인디고
칠성운영자
TS-T120 자동차 트위터 스피커 차량용
칠성운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