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료영화 / Video

태극기 휘날리며

공유지기 0 509

《태극기 휘날리며》(太極旗 휘날리며, 2004년)는 《쉬리》의 강제규 감독이 극본·감독을 맡아 대한민국에서 1,174만 명의 관객을 동원함으로써, 1000만 명 이상의 관객이 본, 흥행에 성공한 영화이다.1950년 6월..서울 종로거리에서 가족의 생계를 책임지기 위해 열심히 살아가는 ‘진태’(장동건)는 힘든 생활 속에도 약혼녀 ‘영신’(이은주)과의 결혼과, 세상에서 가장 소중하게 생각하는 동생 ‘진석’(원빈)의 대학진학을 위해 언제나 활기차고 밝은 생활을 해 나간다. 6월의 어느 날, 한반도에 전쟁이 일어났다는 호외가 배포되면서 평화롭기만 하던 서울은 순식간에 싸이렌 소리와 폭발음, 그리고 사람들의 비명 소리로 가득해진다. 이에 , 남쪽으로 피난을 결정한 ‘진태’는 ‘영신’과 가족들을 데리고 수많은 피난행렬에 동참하지만, 피난열차를 타기 위해 도착한 대구역사에서 거대한 운명의 소용돌이에 말려들고 만다. 만 18세로 징집 대상이었던 ‘진석’은 군인들에 의해 강제로 군용열차에 오르게고 ‘진석’을 되 찾기 위해 열차에 뛰어오른 ‘진태’ 또한 징집이 되어 군용열차에 몸을 싣게 된다. 평온한 일상에서 피 튀기는 전쟁터로 내 몰린 ‘진태’와 ‘진석’은 훈련받을 시간조차 없이 국군 최후의 보루인 낙동강 방어선으로 실전 투입이 되고 동생과 같은 소대에 배치된 ‘진태’는 동생의 징집해제를 위해 대대장을 만난다. 대대장과의 면담후 동생의 제대를 위해 자신이 해야 할 최선의 것이 무엇인지를 느끼게 된 ‘진태’는 그 무엇보다 동생의 생존을 위해 총을 들며 영웅이 되기를 자처하는데… ‘진태’의 혁혁한 전과로 낙동강 방어선을 지키는데 성공한 국군은 인천상륙작전이 성공했다는 소식을 듣고 드디어 북진을 시작한다.애국 이념도 민주 사상도 없이 오직, 동생의 생존을 위한다는 이유 하나로 전쟁영웅이 되어가고 있는 ‘진태’와 전쟁을 통해 스스로 강해져야만 살아남을 수 있다는 것을 깨달은 ‘진석’은 수많은 전투에서 승리를 거두며 승승장구 평양으로 향하는데, 생각지도 못했던 운명의 덫이 그들 형제를 기다리고 있었다. 감독 강제규 제작 이성훈, 이하나 각본 강제규, 한지훈, 김상돈 출연 장동건, 원빈, 이은주, 공형진, 김수로 촬영 홍경표 편집 박곡지 음악 이동준 제작사 강제규필름 배급사 쇼박스㈜미디어플렉스 시간 145분 

0 Comments

자동차 도어가드 스펀지 문콕 방지 패드 몰딩 보호 4p
칠성운영자
인덱스 절취스프링 좌철 노트 B5 100매 옥스포드
칠성운영자
리츠 BMW 3GT F34 키드니 그릴 M컬러 클립 악세사리
칠성운영자
그랜져IG 리어바이져 D-897
칠성운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