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방 / Talk

좋은글

이대흠내게 사랑이 있다면


아득히 멀리 휘어진 길 같은 것이라고

띠풀 사이 논둑길 지나

장끼 소리 흘러내리는 솔숲 아래

시리게 피어 겨운 쑥부쟁이 꽃 같은 것이라고

또랑을 건너면 집이 나오고 집은 외딴 집 허물어져 가는

논일을 마치고 오는 노인 부부가

부끄러이 등 뒤에서 손을 맞잡고

도란거리며 새립으로 들어서는

적막한 오후 같은 것이라고



Comments

자동차 도어가드 스펀지 문콕 방지 패드 몰딩 보호 4p
칠성운영자
인덱스 절취스프링 좌철 노트 B5 100매 옥스포드
칠성운영자
리츠 BMW 3GT F34 키드니 그릴 M컬러 클립 악세사리
칠성운영자
그랜져IG 리어바이져 D-897
칠성운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