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 Global

프랑스 2020년 경제전망

- 2019년 경제성장률 1.3%, 2020년에도 비슷한 수준 유지 전망  

- 구매력 상승세 유지, 기업 투자율 최고조

- 미국과의 갈등, 유럽 제조업 경기 침체, 국내 총파업 등 불안요소 산재   

 

 

 

□ 배경  

   ㅇ 불안정한 국제경제 속 2019년 성장률 1.3% 로 마무리, 2020년에도 1.3% 유지 전망

    - 프랑스 통계청에 의하면, 미중 무역분쟁으로 인한 유럽 제조업 침체로 2019년 하반기부터 프랑스 산업 전반에 불안감이 지속되고 있음.

    - 그럼에도 프랑스의 2019년 4/4분기 경제성장률은 0.3%를 유지할 것으로 예상되며, 수출 호조와 높은 구매력이 그 동력으로 분석됨.

    - 프랑스의 2019년 한 해 경제성장률은 1.3%로 발표됨.  

 

분기별 프랑스 경제 성장률 동향 (2016-2020 2/4분기)

                                               *2019년 4분기와 2020년 1,2분기는 예상치

external_image

자료원: 프랑스 통계청(INSEE), Les echos

 

  ㅇ 가계 구매력 상승, 실업률 감소가 긍정 요인으로 작용

    - (구매력) 2018년 말 국내 노란조끼 시위에 대한 대답으로 마련된 구매력 상승 정책의 효과가 2019년 말부터 가계소비 증가로 나타나고 있음.

    - (실업률) 정부의 친기업 투자유치 정책 등으로 고용상황 개선, 실업률 지속적으로 하향세 기록 중, 2017년 9.4%에서 2020년 8.2%까지 감소할 전망임.  

 

분기별 프랑스 실업률 추이 (2016-2020 2/4분기)

external_image

자료원: 프랑스 통계청(INSEE), Les echos

 

□ 프랑스 2020년 경제전망

  ㅇ 구매력 상승세 유지

    - 구매력 상승에 따른 가계소비 증가는 현재 프랑스 내수경제를 견인하는 가장 중요한 요인임.  

    - 2019년 1.2% 상승했던 구매력은 2020년에도 계속될 것으로 올 해 평균 1.5% 상승이 전망됨.

     * 2020년 여름에 정점을 찍고 이후 GDP 성장률과 같은 속도로 서서히 감소 예상 

    - 다만, 대외적인 위험요인의 영향으로 2020년 구매력 상승 수치는 2019년 9월에 발표된 예상수치에 못 미칠 것으로 예상됨.

 

프랑스 구매력 동향 및 추이 (2010-2022년)

external_image

자료원: 프랑스 은행(Banque de France)

 

  ㅇ 수출 감소, 수입 증가 예상

    - 독일, 이탈리아 등 주요 교역국들의 경제 침체가 지속됨에 따라 프랑스 경제 성장률에도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커짐.

    - 수출은 2019년 4분기에 이루어진 항공기 수출로 활력을 얻었으나 2020년 상반기에는 침체될 것으로 예상됨.

    - 반대로 가계소비 증가로 내수가 증가함에 따라 수입량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됨.

    - 수입량은 계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로 2019년 3 분기 0.7%, 4분기에 0.9% 증가했고, 2020년 중반에 정점을 찍고 조금씩 감소할 것으로 예상됨.  

 

  ㅇ 기업 투자율 

    - 프랑스 은행에 따르면, 2019년 기업투자율은 3.9% 증가율로 최고조를 기록함.  

    - 2020년에는 외부 위험 요인들로 인한 산업 전반의 침체로 2019년에 비해 감소될 전망이나 GDP 성장률은 넘어서는 수치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됨.  

    - 프랑스 정부의 적극적인 창업지원정책 및 친 기업정책의 영향으로 분석됨.

 

프랑스 기업 자본경비 및 투자율 변화(2006-2022)

  external_image

 자료원: 프랑스 은행(Banque de France)

 

□ 대내외적 위험요인 

  ㅇ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 지속 

    - 1 단계 미중무역협상이 타결되며 불안감은 일단락됐지만, 2020년 미국 대선을 앞두고 여러 가지 변화가 가능해 신중하게 지켜볼 필요가 있음.

    - 영국의 조기총선 결과로 브렉시트가 결정됐지만, 2020년 말까지로 예정된 전환기간 동안의 무역협정 협상이 순탄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됨.

    - 미국과 이란의 긴장관계로 유가상승 등 금융시장 위험요소가 부상하고 있음.

 

  ㅇ 독일, 이탈리아 등의 경기침체 여파  

    - 2020년 독일의 경제성장률은 0.5%, 이탈리아 경제성장률은 0% 예상됨.

    - 독일은 유럽 경제의 동력이자 프랑스의 최대 교역 대상국이므로 양국 간 교류가 많은 산업분야에 타격이 있을 것으로 예상

    - 특히, 독일의 자동차 시장 침체로 자동차 관련 부품 등 프랑스 생산량도 감소 예상

     * 디젤 게이트 타격, 유럽의 새로운 배출가스 시험절차(WLTP) 도입, 완성차 시장의 수요 부진 등으로 자동차 산업 고전 중

     * 또한, 프랑스 주요 완성차 브랜드 공장들이 2020 년 대거 해외이전을 계획하고 있어 생산량은 더욱 감소될 전망

 

유로존 및 유럽 주요국 경제성장률 추이

external_image

자료원: 일간지 Le Monde

 

  ㅇ 프랑스 대대적인 총파업으로 불안요소 고조  

    - 연금수령시기 변화와 연금시스템 단일화 정책에 반대하는 프랑스 전역의 대대적인 총파업이 2019년 12월 5일부터 계속되고 있음.

    - 지하철, 기차 등의 대중교통이 운행을 중단함에 따라 전반적으로 소비가 침체되고 관광산업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음.   

     * 파리의 식당 및 호텔 업계 및 상점들의 매출 감소 추세

     * 상점 연합회 프로코스(Procos)에 따르면, 12월 7일부터 14일 사이 파리 시내 상점 매출이 25-30% 감소, 그 외 지방의 경우 9% 감소함.

    - 정부의 연금제도 개편안에 대해서는 지하철, 철도 노조뿐 아니라 교사, 간호사, 변호사부터 파리 오페라 단원들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직업 군에서 대대적으로 반대하고 있어 파업의 장기화가 예상됨.

 

파리 시내 시위모습, 오페라단 시위 퍼포먼스

external_imageexternal_image

자료원: 일간지 Le Monde, Libération

 

  ㅇ 디지털세 부과를 둘러싼 미국과의 갈등

    - 2019년 7월 프랑스의 디지털세 부과 결정에 미국 무역대표부는 자국 기업에 대한 차별로 결론을 내리고 프랑스 산 수입품에 보복 관세 부과 계획을 발표함.

     * 24억 달러 규모의 프랑스 산 수입품에 최대 100%까지 추가 관세 부과 계획

     * 대상품목: 치즈, 요거트, 샴페인 등 스파클링 와인, 비누 및 화장품, 핸드백 등 63 개 품목

    - 이에 프랑스 정부 또한 EU 와 함께 강력 대응을 시사

    - 양국 재무장관, 이에 대해 1월 내 집중적으로 협상하겠다고 밝힘.  

 

□ 전문가 의견

  ㅇ 파리 무역관 인터뷰에 따르면 프랑스 경제학자 탈레(F. Tallet)씨는, « 현재 프랑스 내수 경기는 호조라고 볼 수 있지만, 제조업과 서비스업 사이에 큰 격차가 있다»며, 국내 수요 증가로 서비스업의 경기는 좋은 편이나 제조업 분야는 국제적 무역경기의 영향으로 불안감이 큰 상황임을 설명함.

 

□ 시사점

  ㅇ 2020년 프랑스 경제는 내부적으로는 비교적 안정적이나 수출에 영향을 미치는 외부 위험요소의 영향으로 불안감이 있음.

    - 하지만 최근 미중 1단계 무역합의가 체결되고, 장기화되던 브렉시트 절차가 결정되면서 외부 요소들이 차차 안정을 찾음에 따라, 프랑스 경제도 보다 긍정적으로 전망됨.

 

  ㅇ 2019년 후반부터 구매력이 상승하고 가계 소비가 증가하고 있음.

    - 이에 따라 수입량도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므로, 소비재를 중심으로 진출 가능성을 모색해 볼 필요가 있음.

    - 특히 최근 K-Pop의 인기와 뉴미디어를 통한 한류 콘텐츠의 보급으로 한국 상품에 대한 인지도가 높아지고 있는 만큼 이를 이용해 연관 소비재의 수출 증가를 고민할 필요가 있음.

 

  ㅇ 계속되는 프랑스 정부의 친 기업 정책과 투자유치 정책을 활용할 필요가 있음.

    - 유럽의 벤처 캐피탈 데이터 분석기관인 EY에 따르면, 프랑스의 벤처투자 규모는 2014년 약 9억 유로에서 2015년 18억 유로, 2016년 22억 유로, 2017년 25.6억 유로, 2018년 31.6억 유로로 지속 증가 중임.

    - 우리 기업들도 프랑스 정부의 감세(R&D 투자비 및 법인세, 사회보장세 등) 혜택을 받을 수 있는 방법으로 현지 진출 방법을 고민할 필요가 있음.

 

자료원: 프랑스 통계청(INSEE), 프랑스 은행(Banque de France), EIU, 일간지 Le Monde, Libération, Les echos, 파리무역관 보유자료 종합

 

 

 


0 Comments

Dipront 플로터용지 모노 A1 (594mm×45M, 80g, 백상지)
칠성운영자
가죽자석 결재판
칠성운영자
폼텍 A4 전지라벨 20매 스티커 라벨용지
칠성운영자
YAC-차량용 안전벨트 클립
칠성운영자